묻고답하기

홈 > 커뮤니티 > 묻고답하기


박트는 음모 189이 3년 선배였는

2 2017-04-21 (금) 17:04 5일전 1  
           박트는 음모 189이 3년 선배였는

          박트는 음모 189이 3년 선배였는

          박트는 음모 189이 3년 선배였는데 서로 다른 길을 걷다보니 만나는 일은 드물었 다 그러던 중 이정훈이 난데없이 그에게 연락을 해온 것이었다  최무섭은 수배중이라는 그의 말에 놀랐지만 은밀하게 만나 상 황을 듣고 합의서 사본을 받아온 것이다 최무섭이 의자에 등을 기 대고는 입 맛을 다셨다  얼마 전에 기무사령관을 만났는데 그놈은 대선 이야기만 하 더군 이 일을 알고 있을 텐데도 말이야   조심 하셔 야 합니 다 사령 관넘    강석호가 눈으로 박자 위의 합의서를 가리켰다   이 것을 갖고 계시 는 건 안전핀 빼 낸 수류탄을 쥐 고 계 시 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면서 그가 쓴웃음을 지었다  이젠 저도 보았으니 같은 입장이 되었지만 말입니다    이정훈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그놈이 기대한 건 군이 일 어나는 걸까  그러자 강석호가 손가락을 입에 대었다 얼굴이 다시 굳어져 있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는 건 그 사람도 잘 알고 있을 겁 니다 이 제 그런 일은 없습니 다    머 리 를 끄덕 인 최 무섭 이 턱으로 합의서를 가리켰다  그렇지 하지만 이것을 우선 오십일에게 보여줘 자네가 갖 고    그렇게 하지 요   강석호가 서 류를 접 어 가습 호주머니 에 넣었다  수류탄을 저 에 게 넘 기시 는군요   둘이서 상의한 다음에 오십이에게 브이든지 말든지 결정해 IfO 영응의 도시 라 책 임 은 내가 질 테니까   자리에서 일어선 그가 손을 권총처럼 만들더니 총구를 관자놀  1에 대었다  즉고 싶은 심정이야 나는 죽을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 그저 군인답게   오늘은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주재하는 안보회의가 있는 날이 었지만 갑자기 내일로 연기되었기 때문에 안기부장 이근복은 사 무실에서 기무사령관 함종일을 맞았다 그들은 한 달에 두어 번 쯤 만나는 사이였으므로 가볍게 인사를 주고받고는 자리에 았 다 함종일의 오늘 방문은 일정에 없었지만 뜻밖의 일은 아닌 것 이다 여직원이 녹차를 내려놓고 나가자 함증일이 입을 열었다  주로 군의 고급장교들 사이에서 퍼진 소문인데남북간 비밀 합의를 했다는 겁니다 여당 대선후보를 밀어주기로 했다는 내용 이 오   녹차잔을 든 함종일이 웃음 떤 얼굴로 이근복을 바라보았다  정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